'[일상의 한마디]/[Living in Philly]'에 해당되는 글 2건

미국 3대 햄버거는 서부의 인앤아웃(IN N OUT)과 동부의 쉑쉑(Shake Shack), 그리고 파이브 가이즈(Five Guys)이다. TV 프로그램이나 유튜브 영상에서 어느 햄버거가 가장 맛있느냐에 대한 논쟁이 흔히 벌어지곤 한다. 나는 파이브 가이즈의 감자 튀김(!!!, Five Guys' style fries)를 강력하게 추천한다. 따뜻할 때 먹는 파이브 가이즈 감자 튀김은 내가 먹어본 그 어떤 그것보다 맛있으며, 가히 미국 최고(?)의 음식이라고 할 수 있다. 보통 햄버거 세트의 감자 튀김은 햄버거에 딸려오는 옵션 같은 존재이지만 파이브 가이즈의 감자 튀김은 다르다. 감자 튀김을 먹기 위해 파이브 가이즈로 발걸음을 옮기게 한다.

파이브 가이즈는 주문한 햄버거가 나오기 전에 먹으라고 땅콩을 무료로 제공한다. 감자를 땅콩 기름으로 튀긴다. 햄버거 사진은 안 찍었다.
감자는 저 멀리 아이다호에서 가져왔다고 한다. 

'[일상의 한마디] > [Living in Phil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이브 가이즈(Five Guys) 감자 튀김  (1) 2019.06.06
필라델피아  (1) 2018.08.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필라델피아에서 생활하기 시작한 지 벌써 만 3년이 지났다. 틈틈이 이곳 생활을 글로 남겨 먼 훗날 다시 추억할 수 있게 해보자.


'[일상의 한마디] > [Living in Phil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이브 가이즈(Five Guys) 감자 튀김  (1) 2019.06.06
필라델피아  (1) 2018.08.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민군 2018.11.22 0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보형! 저 병우에요 ㅎㅎㅎ 불현듯 형 홈페이지의 url이 생각나서 들어와보니 역시 형이 있네요~
    미국에 계시나봐요! 저도 올해초부터 브라질로 파견나와있어요. 형 소식 들을길이 없었는데, 잘지내시나 궁금하네요.
    형 옆자리에서 사회생활 처음 시작했는데 벌써15년이 흘렀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