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처럼 공부하고 천재처럼 꿈꿔라

저자
신웅진 지음
출판사
명진출판사 | 2007-01-03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청소년이여, 꿈을 품어라! 유엔사무총장 반기문이 세계의 청소년...
가격비교


대한민국 최초의 유엔 사무총장인 반기문의 어린 시절부터 유엔사무총장이 되기까지의 이야기를 다뤘다. 1960년대 영어 공부를 위해 충주 비료 공장의 근로자들에게 배웠던 그의 이야기는 지방 출신이라서 영어를 잘 못한다고 환경 탓을 해 온 나를 부끄럽게 했다. 원칙과 가지고 소신껏 살아온 끝에 세계의 대통령이 된 그의 이야기. 



청춘의 사운드

저자
차우진 지음
출판사
책읽는수요일 | 2011-11-11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을 위한 찬가!대중음악평론가 차우진의 ...
가격비교


음악을 책으로 읽는다? 음악을 소개하고 그것에 얽힌 스토리를 전달한다. 단순한 걸그룹이라고 생각했던 에프엑스(f(x))의 '뉴예삐오'가 일렉트리카 장르를 추구하는 뛰어난 음악이라고 소개한 부분이 인상적이었다. 나도 참 대중 가요 좋아하고 많이 들었던 사람 중에 하나인데, 어떤 삶의 장면이나 경험과 연관시킬 수 있는 노래는 거의 없는 것 같아 아쉽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거리 출장은 시차 적응을 잘 해야 한다. 대개 3일 정도 회의를 하게 되는데 시차 적응을 하지 못하면 고통스럽기까지 하다. 유럽 출장은 대개 밤에 도착하기 때문에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자면 바로 시차 적응 상태로 들어간다. 반면에 미국 출장은 대낮에 도착하는 탓에 반나절을 더 버티다가 자야 한다. 만약 참지 못하고 낮잠을 자면 시차 적응에 실패한다.

이번 출장은 집에서 나와 출장지 숙소에 들어가기까지 대략 20시간 이상이 걸렸다. 난생처음 인천에서 미국 동부까지 비행기를 타고 왔는데 정확히 몇 시간을 타고 왔는지 모르겠다. 월요일 오전 10시 20분 비행기를 타서 뉴욕에 도착한 게 같은 날 오전 11시 정도(한국 시각으로 밤 12시)였다. 거기에서 3시간 있다가 비행기를 타고 1시간 날아 보스턴 공항에 도착했다. 호텔에 오니 4시 정도. 아직은 잘 버티고 있다. 최소 3시간만 더 버티고 자면 시차 적응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 같다.

아래는 비행기에서 본 비디오와 읽은 책이다.

  • [시트콤] 프렌즈
  • [시트콤] 투 앤 어 해프 맨
  • [영화] 헝거게임
  • [영화] 원 포 더 머니 (지난 번 샌프란시스코 출장때 못 본 뒷부분만 봄)
  • [영화] 디스 민즈 워
  • [영화] 페이스메이커
  • [도서] 청춘의 사운드
  • [도서] 바보처럼 공부하고 천재처럼 꿈꿔라

'[순보의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10.30] 프랑스 출장 중  (2) 2012.10.31
[2012.09.13] 아디오스 행운동  (2) 2012.09.14
[2012.07.09] 미국 동부 출장  (0) 2012.07.10
[2012.07.02] 전세집 구하기  (4) 2012.07.03
[2012.06.08] 스포츠 & 운동  (0) 2012.06.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세 대란전세 대란

집이 있어도 고민, 없어도 고민이라는 요즘. 전세 재계약 시점이 다가와서 주인집에 물어봤더니, 며칠 동안 깜깜무소식이었다. 오래간만에 전화해서는 자기네가 사는 전셋집에서 전세금을 너무 많이 올려달라고 해서 원래 살던 지금 우리 집으로 들어오려 한다면서 미안하다고 했다.

2010년 무렵부터 천정부지로 오른 전세금의 여파가 우리에게도 불똥이 튀고 말았다. 얼마를 올려달라고 할까 겁나기도 해서 며칠간 전전긍긍한 게 사실이다. 어느 정도까지 감당할 수 있겠다고 마음의 준비를 하고 물어본 건데 집주인네가 들어온다고 하니 뭐라 할 말이 없었다.

어쨌든, 새로운 집을 구해야 했고 괜히 스트레스받기 싫어서 재빨리 움직이기 시작했다. 점찍어둔 곳이 있어 부동산에 연락을 해두었는데 오늘 저녁때 우연히 전세자리가 하나 났다고 연락이 왔다. 다만, 우리 앞에 한 부동산에서 집을 보기로 해서 그 집이 계약을 안 하면 우리에게 연락을 해주겠다고 했다.

결과적으로 그 첫 번째 부동산을 통해 간 사람이 계약했고, 우리는 집 구경도 못했다. 지은 지 얼마 되지도 않고, 위치도 꽤 맘에 들었던 집이다.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본 꼴이었다. 사실 별거 아닌 일인데 앞으로 집을 구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기분도 조금 우울해졌다.

그런데 밤이 되고 곰곰이 생각해보니 융자+전세금 비율이 너무 높았다. 통상 매매가의 70% 이하면 비교적 안전하다고 평가받는데, 이건 86%였다. 안되는 계약이다. 현재 전세 시세에 융자가 없는 집이면 적당하다. 앞에 계약한 사람은 그 위험 부담을 감수하거나, 부동산 아줌마의 현란한 꼬드김에 넘어간 것이다. 일단 그 집에 너무 목매지 말자. 눈이 어두워진다. 짧게 보면 앞으로 2년 살 집을 계약하는 것이다. 정신 똑바로 차리자. 

Be alert!!!

'[순보의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09.13] 아디오스 행운동  (2) 2012.09.14
[2012.07.09] 미국 동부 출장  (0) 2012.07.10
[2012.07.02] 전세집 구하기  (4) 2012.07.03
[2012.06.08] 스포츠 & 운동  (0) 2012.06.08
[2012.06.07] 스터디  (6) 2012.06.0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