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은유성은

승훈님께서 코치로 출연 중인 보이스 코리아의 생방송 라이브 세 번째 무대가 방금 끝났다. 보이스 코리아는 가수로 앨범을 낸 경력이 있거나 보컬 트레이너로 오래 활동한 사람 등 준프로들의 참여로 화제가 됐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홍수 속에서도 참여자들의 수준 높은 가창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승훈님팀에서 우승자가 나오면 좋겠지만, 현재까지 보면 백지영네 팀에서 우승자가 나올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오늘 누구라도 예상할 수 있듯이 유성은이 '시청자 투표'로 강미진이 '코치의 선택'으로 다음 라운드로 진출했다. 다음 주 신승훈, 강타 팀의 두 번째 라이브 무대가 끝나고 난 다음 주에 백지영 팀에서 한 명만 남게 되는데 사실상의 결승이라고 봐도 무리가 없다. 즉, 강미진과 유성은 중에 남는 사람이 우승 가능성이 높다.

강미진은 예선 라운드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를 보여줬다. 그 노래가 '에에오 에오에오~'라며 늘 귀에 맴돈다. 부수적으로 아이유의 '미아'를 재발견하게 하기도 했다. 일단 목소리가 독특한 매력을 가졌는데, 승훈님 말처럼 잘 맞는 노래를 찾으면 굉장한 폭발력이 있는 목소리가 강점이다. 단점으로는 현재 목 상태가 맛이 갔고, 생방송을 할 때 마이크에 소리가 정확하게 잡히지 않아서 소리가 좀 더 크게 터지지 않아 '미아' 때 같은 폭발력이 TV에서 그대로 전달되지 않는다. 마이크에 입을 잘 갖다 대고 노래를 하면 좋겠다.[각주:1]

유성은도 이효리의 '텐미닛'으로 예선부터 주목을 받았는데, 어느새 R&B 여신이라는 칭호까지 받은 모양이다. 코러스 출신답게 풍부한 무대 경험으로 무대 자체가 굉장히 안정적이다. 개인적으로 그루브 있는 R&B를 좋아하는 건 아닌데, 소울에서 뽕짝까지 R&B의 진수를 보여주는 이 참가자의 앞으로의 선전도 기대된다. 게다가 표정이 참 해맑다. 강미진이 독기를 품고 노래를 하며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전율을 느끼게 하는 스타일이라면, 유성은은 흐느적흐느적 춤을 추며 노래를 들어야 할 것 같게 만든다. 

라이브 무대로 넘어오면서 예선과 배틀 때같이 화제가 될만한 무대가 잘 나오지 않고 있다. 하지만 몇몇은 여전히 탄탄하고, 앞으로의 무대가 더 기대되는 무대를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 나는 금요일 밤늦게까지 생방송 무대를 시청한다. 다음 주 승훈님 팀의 무대도 기대된다. 이소정, 장재호가 백지영 조의 최종 결선 진출자를 누르려면 뭔가 능력을 보여줘야 한다. 또한, 지난주 최고의 가창력을 보여준 '물들어'의 손승연 이 두 사람을 넘을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다. 

  1. 참고로, 이승철처럼 턱에 마이크를 대고 부르면 심지어 성량이 작아도 크게 들린다. 그런데 강미진이 그렇게 부르면 좀 웃길 것 같다. [본문으로]

'[감상에 젖어서] > [TV/드라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TV] 보이스 코리아  (1) 2012.04.21
[TV] 위대한 탄생 Top 10 예상  (2) 2011.03.01
[드라마] 지붕뚫고 하이킥 종영  (0) 2010.03.21
[미드] FRIENDS  (2) 2009.07.28
[드라마] 커플 브레이킹(CGV, 2007)  (1) 2007.10.2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