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수요일(5/23) 수료식을 끝으로 10주간에 걸친 크리스토퍼 리더십의 대장정을 마쳤습니다. 남 앞에 나서서 뭔가를 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떨쳐버리고 "Effective Speaking"을 하기 위한 코스였습니다만 얼마나 스스로가 발전했는지는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앞으로 기회가 될 때마다 계속 연습해야 더 나아지겠지요.

수료식에서 본의 아니게 장기자랑 사회를 보게 되었습니다. "가장 한 일 없는 사람"이 사회자의 첫번째 요건이었습니다만 어쨌든 좋은 기회였던 것 같습니다. 준비도 많이 못하고 연습도 거의 안했지만 대충 잘 넘어갔고 사람들도 괜찮아 하는 것 같아서 다행입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라는 것이 일종의 신조이기도 한 크리스토퍼 모임이기에 재미있었다고 칭찬하는 사람들도 있었으니 약간 당황스러웠습니다.

여러가지 일이 복잡했던 4월 말에 한 주 빠진 것 때문에 결국 "금딱찌"는 받지 못했습니다. 보충으로 되는 것이 아니더군요. 어찌되었든 "금딱찌"가 있든지 없든지는 사실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저 10주간 20회 이상 남들 앞에 나서서 무엇이라도 해본 "경험" 자체가 중요한 것이겠지요. 더불어 열정을 가진 수 많은 사람들의 "여러가지" 모습들을 볼 수 있었던 것도 좋았습니다.

졸업 예정자라는 신분과 여러가지 이번 학기에 닥쳐온 "정신적인 방황" 등 이유를 대자면 끝도 없는 일들 덕분에 사람들과 "완전히" 동화되어 어울리는 것은 어려웠지만 그래도 많은 새로운 사람들을 알게 되어서도 기쁩니다. 역시나 세상에는 각양각색의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을 새삼 느낍니다. 10주간의 교육을 훌륭하게 마친 "서울대 3기 크리스토퍼인"들 모두에게 축하의 박수를 짝짝짝...

이제 다시 "공돌이 라이프"로 돌아갑니다.
방황했던 1달을 뒤로하고 다시 열심히 뛰어보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