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navernate

검색 엔진 혹은 포털로서 네이버를 주로 사용하게 된 것은 2002년 이후였다. 당시까지만 해도 네이버가 1위 사업자는 아니었는데, 자연어 검색, 지식인 서비스 (혹은 녹색 옷 입은 전지현) 등을 앞세워 1위 사업자로 올라섰다. 이후 막강한 자본력과 신선한(?) 서비스로 계속 독주를 했다. 나 또한 '인터넷=네이버'라는 식으로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다.

물론 웹 검색 엔진으로서의 성능에 있어 구글에 비하면 초라하기 없기 짝이 없다. 하지만, 우리 네티즌들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 검색과 네티즌이 구축한 막대한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하는 서비스 덕분에 한국어로 된 정보를 찾는 데는 여전히 구글보다도 좋다. 물론, 네이버가 이 네티즌의 데이터를 아직 외부로 공개하지 않아서인데, 네이버 내의 정보를 구글에서도 검색해낼 수 있게 된다면 어떻게 바뀔지 알 수 없는 일이다.

네이트는 원래 SK텔레콤의 포털 사이트였는데 네이트온으로 이름을 날리고 한 때 네이버를 위협하기도 했던 엠파스를 인수하면서 어느새 검색 포털 2~3위 업체가 되었다. 클럽 네이트 드라마 24를 제외하고는 거들떠도 안 보던 네이트에서 요즘 네이버보다도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유는 네이버에서 신문기사 보기가 너무 불편해서이다. 일단, 신문 링크를 모두 외부 링크로 바꾼 이후부터이다. 몇 가지 이유를 들어보자. 첫째, 팝업 혹은 새 창 링크는 언제나 너무 불편하다. 둘째, 해당 신문사에 광고 혹은 스파이웨어가 짜증난다. 셋째, 신문사 홈페이지에는 댓글이 별로 없거나 쓰레기 광고 글 밖에 없다. 이에 비해 네이트는 신문 기사가 여전히 네이트 내부에 있고, 보기에 적절한 인터페이스를 가지고 있으며, 댓글로 이루어지는 토론도 아주 활발하다. 단, 하나 짜증나는 것은 가끔 사진들을 팝업처리해서 슬라이드로 보여주는 것 정도.

그래도 여전히 네이버는 포털의 1위이고 수많은 네티즌들의 정보가 모인다. 트래픽 분산을 위해 외부 링크를 채택한 신문 부분을 제외하고는 여전히 모든 면에서 네이버가 더 좋은 정보를 제공하는 것 같다.

'[일상의 한마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확인사살  (0) 2010.08.07
귀국 결정  (7) 2010.07.22
네이버와 네이트  (0) 2010.04.26
능력있는 사람이 되자  (0) 2010.03.23
김연아 동계 올림픽 금메달!  (0) 2010.02.26

100만개의 32비트 정수(integer)를 소트하려면?
버락 왈 "제 생각에 버블 소트는 잘못된 접근이에요..." ㅎㅎ


반면 John Mccain은 컴퓨터 쓰는데 와이프가 도와준다고...
  1. broYobi 2008.10.12 11:42 신고

    오~ 오바마..

    노무현과 이명박같네..

    • Favicon of http://blog.sbnet21.com BlogIcon 조나단봉 2008.10.12 11:57 신고

      요새 W.부시가 측은하던데 ㅋㅋ
      곧 'W'라는 영화도 나온다고 하더라 ㅎㅎ

  2. Favicon of http://zzun.net BlogIcon zzun 2008.10.13 01:52 신고

    오~ 생각 외의 답을 하네 ㅎㅎ 대단하구만..

프로젝트 수업 세미나에서 네이버의 수석 연구원이 오셨다. 구글과 본의 아니게 자꾸 비교되는 네이버이다. 구글이 한국 시장에 손을 뻗힌들 기술력이야 우월하겠지만 그동안 만들어 놓은 국민 컨텐츠의 힘을 넘어서기는 당분간 힘들지 않을까 싶다. 그렇지만 확실히 정보 검색에 있어서 특히나 검색 로봇을 통한 외국 자료 검색에 있어서는 네이버와 상대도 안 되게 좋은 것은 사실인 것 같다.

'[일상의 한마디]' 카테고리의 다른 글

CS에서의 석박사 및 유학  (0) 2006.11.23
중간고사 끝...  (0) 2006.10.30
네이버와 구글  (0) 2006.10.21
아... 레포트 쓰기 귀찮다...  (0) 2006.09.29
민교수님 컴구 리뷰 글에서...  (0) 2006.09.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