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상에 젖어서]/[TV/드라마]

[TV] 보이스 코리아 승훈님께서 코치로 출연 중인 보이스 코리아의 생방송 라이브 세 번째 무대가 방금 끝났다. 보이스 코리아는 가수로 앨범을 낸 경력이 있거나 보컬 트레이너로 오래 활동한 사람 등 준프로들의 참여로 화제가 됐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홍수 속에서도 참여자들의 수준 높은 가창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승훈님팀에서 우승자가 나오면 좋겠지만, 현재까지 보면 백지영네 팀에서 우승자가 나올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오.. 더보기
[TV] 위대한 탄생 Top 10 예상 슈스케의 아류라는 혹평 속에 시작한 위대한 탄생. 어느덧 20%에 가까운 시청률과 함께 많은 사람의 이목을 끄는 인기 프로그램이 되었다. 지난주 파이널 라운드에서 Top 20명이 뽑혔고, 앞으로 Top 10을 뽑을 모양이다. me2day에서는 Top 10을 예상해보는 이벤트를 하는데, 아래는 내가 뽑아본 Top 10이다. 뭐, 뽑힐 것 같은 사람 10명을 뽑았다기보다는 내가 생각하는 '뽑혔으면 하는 사람 10명'이라고 보는 게 맞다. 이미소: 별.. 더보기
[드라마] 지붕뚫고 하이킥 종영 장장 6개월에 걸쳐 우리의 주중 저녁 식사 시간을 즐겁게 해주었던 '지붕 뚫고 하이킥'이 126회를 마지막으로 지난 금요일 종영했다. 전작 '거침없이 하이킥'이 워낙 재미있었던 탓에 전작만한 재미와 감동을 줄 수 있을까 했었는데 어떤 점에서는 그것을 뛰어넘었다고도 할 수 있을 정도의 즐거움을 주었다. 많은 사람들이 지난 마지막 회의 결말을 달갑지 않게 생각하고 있다. 나 역시 찜찜하다. 김병욱 PD의 전작들을 미뤄볼 때 이번 결말이 의외는 아.. 더보기
[미드] FRIENDS 요즘 시트콤 프렌즈에 빠져있다. 사실 프렌즈가 종영한지 5년이 넘게 흐른 이 시점에 뒤늦게 이 시리즈를 보는 것이 시대에 뒤쳐졌다고 할 수 있는데, 어찌되었든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한 게 벌써 시즌 6의 마지막 에피소드를 남겨두고 있다. 나의 베스트 미드로 꼽히는 24, Lost 그리고 가십걸이 현재 진행형의 드라마라면, 프렌즈는 이미 종영된 터이고 첫 시즌은 이미 15년이 흐른 작품이라 (나에게는 있지도 않은 미국 젊은이들의) 과거의 향수를 떠올리.. 더보기
[드라마] 커플 브레이킹(CGV, 2007) 권태기에 빠진 5년된 커플이 각자에게 새로운 인연이 생기면서 일어나는 에피소드. 새로운 인연과의 관계 속에서 잊혀졌던 지난 5년의 추억들이 떠오른다. 3년 이상된 커플들이 초공감할만한 드라마. 그러나 결론은 글쎄... 1. 드라마 두 주인공의 행태가 우리 처지와 너무 비슷 ㅋㅋ2. 박광현은 <내 인생의 콩깍지>와 비슷하면서도 진보한 듯3. 박한별은 이제 연기도 잘하는 듯 ㅋㅋ4. 정다혜라는 처자는 역할이 좀 엽기녀라서 그런지 오버스러운.. 더보기
[TV] MBC 느낌표 - 미화를 살려라? 느낌표 6월 29일 명화씨 환자인지 소림씨 환자인지 아무튼... 이런 프로 각 방송사에 하나씩이라도 만들어서 좋은 일 좀 하삼... 되도 않는 오락 프로나 계속 만들지 말고... -_-; 더보기
[미드] Lost S03 & 24 S06 Season Finale.... 지난 주에 제가 즐겨보는 두 미국 드라마가 시즌 종영을 했습니다. 스포일러가 될 수 있으므로 주의 하세요...^^;[24]드라마가 막장까지 갔다는 팬들의 비난이 있던 6시즌. 더 이상 싸울 악당들을 찾기 어려워 자기 가족들을 대상으로 싸우기도 해야하는 막장 인생 잭바우어. 시즌 6의 24번째 에피소드의 마지막 부분은 잭의 "인간"으로써의 비애가 처절하게 느껴집니다. 한마디로 "안습 인생"이라는 것입니다. 마지막 장면이 논란이 될 여지가 있고 7시즌이.. 더보기
24시에서 잭 바우어가 자주 하는 말... 24시에서 잭 바우어가 자주 하는 말...위돈해브머치타임유고너해브투트러스미 빌 잇츠 잭뎀잇 클로이 세를라잇 나우풋더 건 다운 컴온 클로이~더 퐐로잉 테익스 플레이스 비트윈~더 이벤트 어커 리얼타임아임 잭 바우어 프롬 시티유토니, 롸잇 나우...리슨투미~~- 네이봉 어딘가에서 퍼옴..ㅋㅋ - 24시를 6시즌 10편까지 모두 본 사람은 공감하지 않고는 못 배길 것이다.... ㅋㅋ   - by bong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