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를 너무 내버려둔 것 같아 오랜만에 글을 남겨본다. 큰 변화는 없다.

간단한 서평으로 근근이 유지되던 블로그가 황량하게 된 것은 다시금 책을 멀리하게 된 탓이기도 하다. 책이 주는 즐거움을 모르는 바는 아니다. 하지만 책에서 배운 바를 통해 삶에 변화를 일으키려는 노력이 없으니 시간 낭비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오히려 학습을 위한 학습서, 교과서가 더 유용하다는 생각이 든다.

영어 공부를 열심히 해보고 싶은 마음만 있지 의지가 없다. 회사 다녀오고, 집에서 놀고먹고 잔다. 주말이 오면 늘어지게 자다가 집안일을 조금하고 또다시 한 주를 맞이한다. 나는 영어를 잘하고 싶고 좋아하는데 잘하려는 노력이 많이 부족하다. 과연 내 생에 영어를 잘하는 때가 올까?

한동안 뜸했는데, 회사 코딩 대회 등 여기저기서 자극을 받아 알고리즘 문제 풀이를 가끔 한다. 그런데 돌아오는 것은 좌절뿐이다. 잘 한 적이 없으니 나이를 먹어서 못하는 것 같지는 않다. 머리가 나쁜 것도 한 몫하고, 머리가 나쁘면 침착하기라도 해야 하는데 그러지도 못한다.

그러려니 하고 살아야지...

'[순보의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02.11] 올림픽. 최고와 최선  (0) 2014.02.12
[2014.02.10] 다사다난  (1) 2014.02.11
[2013.05.13] 근황  (0) 2013.05.13
[2012.10.30] 프랑스 출장 중  (2) 2012.10.31
[2012.09.13] 아디오스 행운동  (2) 2012.09.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