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순보의 일기장]

[2016.03.30] 시작이 반이다

그동안 아무것도 하지 않아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부딪혀라 짜릿하게'라는 말에 용기를 내어 그동안 망설이고 주저했던 일에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부딪혀 보았다. 다행히 생각보다 어렵지 않았다. 물론, 아직 실제로 이루어진 것은 아무것도 없지만, 도전하기 위해 문을 두드렸고 그 문이 자물쇠로 꽉 잠겨 있는 것은 아니었다는 점에 희망을 품어보고 용기를 내본다.

'[순보의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03.25] 한 끗 차이  (0) 2017.03.26
[2016.04.07] 익숙함  (0) 2016.04.08
[2016.03.30] 시작이 반이다  (0) 2016.03.31
[2016.03.12] 알파고와 인공지능  (0) 2016.03.12
[2016.03.08] 온라인 강좌  (0) 2016.03.09